청소년이 직접 뽑는 2016 청문상, '치타소녀와 좀비소년' 선정

청소년 선정 문학상 ‘청문상 프로젝트’ 시상식…22일 개최 시사상조뉴스l승인2016.11.18l수정2016.11.18 15: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연희문학창작촌과 청소년문화연대 킥킥이 주최하는 청소년 문학상 대상에 김영리 작가의 소설 ‘치타소녀와 좀비소년’이 선정됐다

‘청문상 프로젝트’는 청소년들이 직접 심사위원이 돼 작품을 읽고 이와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최종수상작을 선정하는 청소년 주도형 문학 프로젝트로, 강서구 삼정중(2012년)과 송파구 문정고, 문현고(2014년), 영등포구 대영중(2015년)에 이어 올해는 노원구 하계중학교가 참여했다.

▲ 하계중학교 학생들이 치타 소녀와 좀비 소년 김영리 소설가와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청문상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3시 30분 하계중학교(서울 노원구 소재)에서 열릴 예정이며, 시상식에서는 대상수상작 소개 및 우수서평작 발표, 수상작가 및 지도교사 인터뷰를 비롯해 하계중학교 재학생들이 그간 진행해 온 과정을 담은 UCC 공개, 축하공연(트루베르) 등으로 진행된다.

올해 청문상 대상으로 꼽힌 영리(33)의 청소년 소설‘치타소녀와 좀비소년’은 지난 6개월간 8편의 후보작을 모두 읽은 하계중학교 학생 157명이 1인 2표씩 투표를 진행한 결과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청소년심사위원으로 참여했던 하계중 1학년 이윤서 학생은 “심사기준은 책의 표지와 책의 공감도와 이해도, 책이 주는 재미 그리고 교훈인데 여기에 치타소녀와 좀비소년이 부합하는 작품이어서 최종 수상작으로 밀었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또 1학년 이윤주 학생은 “이 작품은 우리처럼 평범한 일상을 지루해 하는 청소년, 모든 게 싫증나고 짜증나는 청소년들에게 작품 속 인물들처럼 평범함을 꿈꾸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전해주고 있기에 훌륭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수상자인 김영리 소설가는 2012년 청소년소설 ‘나는 랄라랜드로 간다’로 제10회 푸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7월 하계중에서 열린 수상작 후보작가와의 만남은 대부분의 다른 학교와는 달리 학생들이 제 책을 읽고 스스로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해준 데다가 행사중에 학생들이 내 눈을 맞춰주며 열린 마음으로 받아줘 너무 행복했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또 “이 학생들이 내 작품을 청소년문학상 최종 수상작으로 까지 뽑아줘 정말 고맙다. 앞으로 글을 쓸 때, 외롭고 힘들 때 마다 하계중 학생들이 보여준 예쁜 마음과 따뜻한 눈을 떠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지도교사로 참여한 송동철 교사는 “최근 어릴 적부터 독서를 강조하는 학부모가 늘어가면서 아이들의 읽기 능력이 향상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나 한편으로 책을 본받고 배워야할 대상으로만 생각해 온 아이들이 비판적 읽기 연습이 부족한 것도 사실”이라며 “학생 스스로가 심사 위원이 되어 수상작을 고르는 경험을 통해 비판적 사고력을 갖춘 주체적인 독자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6 청문상 프로젝트에 관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라인 카페와 청소년문화연대 킥킥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시사상조뉴스  webmaster@news1037.ndsoftnews.com
<저작권자 © 시사상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상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시사상조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 03707]  |  등록일 2015.04.27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320, 1410호(도화동 , 마포태영데시앙)
대표전화 : 02-2635-5533  |  발행인 : 송기호  |  편집인 : 김성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기호
Copyright © 2017 시사상조뉴스. All rights reserved.